티스토리 뷰

윈도우 태블릿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가? 필자의 경우는 윈도우 8이나 윈도폰 8 .. 등 이번 버전은 철저하게 실패한 윈도우 OS로 규정하는 분위기로 시장이 움직이고 있다.

 



 

때문에 윈도우 태블릿은 당연히 거론 조차 힘든 상황일 것으로 예상 했지만,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Strategy Analytics)가 이런 시장 전망을 뒤엎는 새로운 데이터를 공개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Strategy Analytics)가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MS의 윈도우 서피스 태블릿이 총 30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그런데 이정도 판매량이 전체 태블릿 시장 점율상 7.4%에 해당하는 결과라고 한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Strategy Analytics) 자료를 보면, 2013년 1분기 동안, 글로벌 태블릿 시장에 출하 된 총 태블릿수가 4060 만대가 라고 한다. 이는 전녕 동기 1870만대에 비해 2190만대가 늘어난 117.11% 나 늘어나는 성장세를 보여준 것이다.


애플의 iPad가 태블릿 시장에서 70% 이상이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는데, 애플의 제품 출하량 자체는 유지되고 있는 상황을 생각해보면, 안드로이드 진영의 태블릿이 폭발적으로 성장해 시장 볼륨을 키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같은 기간 애플 iOS 조차 1950만대로 전년 동기 1180만대에 비해 770만대 상승해 65.25% 판매율이 오른 것을 보면, 스마트폰 이후의 모바일 시장은 태블릿이 주도 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확인 할 수 있다. 


전반적으로 애플의  iPad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2013년 부터는 시장을 안드로이드 태블릿에 의해 움직이고 성장하고 있다고 전망하는게 옳을 것 같다. 


 

윈도우 태블릿 시장 점유율의 의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Strategy Analytics) 발표 자료에서 윈도우 태블릿은 3백만대 이상 팔렸다고 조사됬다. 제조사별 태블릿 판매 순위로만 보면 3위권에 해당하는 수치이며, 연간 기준으로 보면 3천만대 수준의 판매량을 예상 할 수 있는 수치라는 이야기다. 

 

이런 이유 때문에 7인치급 미니 사이즈 태블릿을 출시한다는 루머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인데, 출시 초기에 100만대도 팔리지 않아서 고생했던 과거를 생각하면 정말 괄목 할만한 성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시장 전문가들의 전망과는 다르게 필자의 경우는 윈도우 태블릿의 성장세는 흥미롭지만, 당장 큰 기대를 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 


우선, 윈도우 태블릿의 성장세는 태블릿 자체의 가치보다는 윈도우 8의 판매량과 시장의 반응에 따라 갈릴 가능성이 높다. 즉, 아무리 좋은 태블릿이 나와도 윈도우 8이 지금과 같이 시장에서 죽쓰는 상황이 지속된다면, 이 성장세는 제한 될 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다. 


반대로 윈도우 8의 시장 반응도가 점차 올라가고, 이후 차기작이 일정 수준 이상의 성공을 만든다면, 태블릿은 물론 스마트폰, PC 까지 동반 상승하며 새로운 그림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가능성이 높지 않고, 윈도우 기반 태블릿을 사용해보면 사용성이 제약이 있다는 점에서 이번 점유율이 향후 성장성을 대변하긴 힘들다는 생각이다. 


 

윈도우 태블릿 실제 어떨까?

잠시지만 소니의 바이오 듀어 11과  MS 윈도우 서피스 태블릿 Pro를 사용해 본 느낌을 본다면, 현재 출시되는 울트라북 수준의 성능을 제공한다는 생각이다. 


실제 해당 제품을 사용해 본 유저와 대화를 해보면 (물론, 인터뷰 대상자는 매우 제한적이지만) 태블릿 처럼 터치 사용은 거의 안하고 일반 노트북 처럼 클래식 UI에서 인터넷과 간단한 윈도우 프로그램 사용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터치 슬라이드북의 혁신, 소니 바이오 듀오 11 리뷰

이번에 출시 된 소니 바이오 듀어 11은 11인치급 태블릿 PC를 표방한다. MS가 제시한 서피스 태블릿의 키패드 분리형 디자인을 소니의 방식대로 새롭게 해석해 슬라이드 방식으로 고안되, 태블릿과 노트북의 장점을 동시에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

 

즉, 새로운 태블릿 시대를 대비해서 만든 윈도우 태블릿이지만, 실제 유저는 기존 클래식 UI 체재의 느낌처럼 사용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결국, 윈도우 태블릿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존 노트북과의 경쟁이 아닌 태블릿 PC 들과의 경쟁을 진행해야 할 뿐더러, 애플이나 안드로이드 제품과는 다른 차별성을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가가 핵심 과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Strategy Analytics) 의 통계의 이면에는 알 수 없었지만, 그 이면을 들여다 보면, 실제 윈도우 태블릿이 과연 애플 iPad나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같은 목적으로 구매했는지를 좀 더 면밀하게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윈도우 태블릿을 노트북 대용으로 사용하려고 했다거나, 이미 타 제조사의 태블릿이 있지만, 윈도우 기반 노트북이 없어서 구매했는지를 더 들여다 봐야 해당 통계의 의미가 명확하게 들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만약 이런 면밀한 분석이 없다면, 기존 노트북 사용자 층이 포함되 있을 가능성도 있고, 여러 문제점으로 통계 가치가 다르게 해석 될 수 있음을 고려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해당 글은 iamday.net의 IT칼럼(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2441/view.iamday)에 기고 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obano.net BlogIcon 기범롤링베베 얼마전에는 MS서피스를 잠깐 써봤고,
    한달동안 HP엘리트패드를 써보니 윈도우 태블릿의 미래(?)는 밝은것 같았습니다.
    특히 MS오피스와 포토샵을 쓰고나니 아이패드 및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눈에 안들어오던데요 ㅎㅎ 단 가격과 약간 아쉬운 성능은 아쉬운듯 합니다. ㅎㅎ
    2013.04.30 06: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가격이 가장 큰 걸림돌이 아닐지 싶어요.
    저도 서피스 써봤는데.. 나쁘지 않더라고요.
    2013.12.20 16:2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사람들이 구매해도 잘 안쓴다는 말에 동감요.
    짐순이는 밖에서 윈도 태블릿 쓰는 동지를 거의 발견치 못했죠.
    실제로 호기심에서 사도 잘 안쓰는 것 같더군요..
    2013.04.30 09:4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그럴지도 몰라요. 그래도 좀만 더 관점을 잘 잡으면 나쁘지 않은 대안이 될수도 있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2013.12.20 16: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th9.tistory.com BlogIcon 붕어IQ 점점 익숙해져야 하는데, 그게 진입장벽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잠깐 만져본 탭북은 윈도우를 가장 잘 살려주는 형태 같았고, MS 태블릿도 모니터링이나 뷰어로는 상당히 유용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조만간 시간을 가지고 좀 더 가지고 놀아보겠지만, 일단 저는 현재의 윈도우는 오히려 이 녀석들을 위한 버전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기존 클래식 UI를 손해입히면서까지 말이죠;;
    2013.04.30 12:0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익숙함이란 부분이 결국 사용성에서 판가름 나는데.. 개인적으로 그 익숙함이 오히려 윈도우의 한계가 되고 있는게 아이러니죠. 2013.12.20 16: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archmond 기업 사용자들에게는 아주 유용합니다. 사내에서 정보를 공유할 때 BYOD로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아주 좋더군요. 2013.05.03 11: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기업 사용자 입장으로 사용해 본것이 아니라..
    아크몬드님 말씀에도 일리가 있겠죠.
    2013.12.20 16:29 신고
댓글쓰기 폼